2005 S/S Paris

Designer
close
샤넬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Paris 레디 투 웨어 Chanel
    100

    2005 S/S Paris샤넬 (Chanel)

    칼 라거펠트라는 패션 월드의 마법사는 늘 캣워크에 마술을 부려 관객들을 현혹시키곤 한다. 그는 이번엔 할리우드식 주문을 외워 캣워크를 빨갛게 변신시켰다. 바로 레드 카펫 세리머니를 차용한 것! 그리고 쇼의 오프닝을 패션계 자체의 스타들, 즉 원조 슈퍼 모델들(린다, 나오미, 나디아 등등)을 등장시켰다. 모두 멋진 블랙 의상으로 단장하고 각자의 아름다움을 과시했다. 그런 뒤 젬마 워드를 시작으로 드디어 진짜 쇼가 시작됐다. 시크한 트위드 차림의 숙녀들, 꽃무늬 실크로 몸을 감싼 천진난만한 아가씨들, 심지어 텔레비전 모니터 모양의 벨트 버클이 달린 수영복을 차려 입은 해변의 발리 걸들까지. 또 지난 시즌에 이어 남자 모델들도 등장했다. 이들 가운데, 아름다운 화이트 이브닝 니트 웨어 그룹은 눈부시게 빛을 발했고, 계속해서 시폰 의상들과 20년대풍으로 길게 직선적으로 내려 뻗는 드레스들이 등장했다. 라거펠트는 샤넬 트위드에 늘 신선함을 유지하는 데 있어 천재성을 보인다. 이번 봄에는 트위드에 타이트한 크롭트 팬츠를 매치해 현대판 ‘아마데우스’를 연출했다. 그러니 라거펠트에게 트위드로 만들 수 있는 아이템은 앞으로도 무궁무진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