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Paris

Designer
close
칼 라거펠트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Paris 레디 투 웨어 Karl Lagerfeld
    100

    2005 S/S Paris칼 라거펠트 (Karl Lagerfeld)

    페도라와 페티코트의 듀엣이 조화롭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이번 라거펠트 갤러리 컬렉션은 고역이었겠지만, 이번 쇼를 통해 칼 라거펠트는 가장 현명한 방식으로 젠더 게임을 벌였다. 그 는 엷은 톤의 남성복 소재를 이용해 쇼의 시작을 알렸다. 가볍게 퍼지는 속치마 위에 경쾌한 A라인 스커트를 입힌 뒤, 타이트한 소매의 짧은 재킷을 걸치는 이 룩은 신선한 테일러링으로 파리 전역을 뒤덮을 유행 스타일이 될 거라는 평을 얻었다. 물론 라거펠트는 늘 패셔너블한 면에서 복잡하고 다양한 무드를 지닌 디자이너로 알려져 있기에 자신이 제안한 룩이 미처 관객의 주목을 받기도 전에 수거하는 경우가 다반사. 그러나 이번 쇼 전반의 좀더 날렵해진 곡선미는 턱시도 라인이나 비키니, 그리고 캐주얼하고 짧은 스트라이프 드레스들에서도 쉽게 감지할 수 있었다. 그러면 궁극적인 칼 라거펠트의 상징이자 트레이드 마크로서의 파리지엔 스타일은 뭘까. 그의 이미지에 확실한 쐐기를 박은 커프 모양의 넓은 팔찌? 딩동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