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Paris

Designer
close
빅터 앤 롤프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Paris 레디 투 웨어 Viktor & Rolf
    100

    2005 S/S Paris빅터 앤 롤프 (Viktor & Rolf)

    포화 상태에 이른 디자이너 향수 시장의 엄청난 게임판에 막차를 탄 빅터 앤 롤프의 ‘Flowerbomb’가 컬렉션을 통해 공식 런칭했다. 무대에는 헬멧으로 무장해 얼굴을 가린 검은 무리에 이어, 핑크로 감싼 모델들이 등장해 꽃밭을 만들고는 꽃과 리본 등을 모티프로 찬란한 이미지를 선보였다. 이 듀오의 위력은 놀라운 테일러링 실력을 시작으로 쇼 컨셉을 극대화했다. 신중하게 표현한 관능미에서부터 극단적인 꾸뛰르 느낌까지 다채롭고 화려했다. 쇼 자체로만 본다면, 이번 컬렉션은 에디터들을 기절시키기에 충분했고, 숍마스터들 역시 감각적인 아이디어에 찬사를 보낼 게 분명하다. 하지만 고객의 입장에서 본다면 쇼는 거대한 리본들의 향연일 뿐. 쇼장에서 나와 정신을 차리고 보니 향수 프로모션 쇼라는 결론이 나왔다. 이 영리한 듀오는 플라워 컨셉의 향수를 선보이기 위해 플라워 의상들을 마련했지만, 이게 너무 상식적일 것 같다는 판단하에 플라워 모티프를 감쪽같이 포장할 블랙 의상들로 선수를 친 것. 어쨌든 로레알이라는 막강한 배급 라인을 가진 향수가 기존의 향수 시장을 얼마나 공략할 수 있을지는 두고볼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