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Millan

Designer
close
베르사체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Millan 레디 투 웨어 Versace
    100

    2005 S/S Millan베르사체 (Versace)

    새로운 CEO, 성장에 대한 관심 집중, 이런 메시지를 납득시키기 위해 도나텔라 베르사체는 지난 시즌의 누보 펑크와 대조적으로, 이번 컬렉션을 상당히 점잖게 유지했다. 그녀는 사람들이 기대하는 섹시함과 세련된 절제 사이를 교묘하게 오갔고, ‘바다에서 나타난 여신’으로 대표된 숙녀들은 자신의 세속적인 힘을 잘 알고 있지만, 그것을 절제할수록 좋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는 듯했다. 그러나 도나텔라가 표현한 평범한 여자를 섹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정짓진 말라. 화려한 장식 없이도 섹시하게 보일 수 있도록 디자인했으니까. 드레이핑이 돋보이는 파스텔 새틴 의상이나 홀터 드레스들도 섹시했고, 젯셋족이 좋아할 만한 로 라이즈 팬츠 등이 있었고, 베르사체의 그 유명한 스카프 프린트를 이용한 다양한 의상들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