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NewYork

Designer
close
다릴 케이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Daryl K
    100

    2005 F/W NewYork다릴 케이 (Daryl K)

    ˝2000년대 초반, 뉴욕 최고의 팬츠를 만들던 한 패션회사에서 패션 피플들 사이에서 좋은 평가를 얻고 있는 세 개의 브랜드를 점찍었다. 카테이온 아델리, 브루스, 그리고 대럴 K. 그 중, 오늘날에도 전도유망해보이는 건 대럴 케리건이 디자인하는 대럴 K뿐이다-그녀마저도 뉴욕 매장의 문을 내려야 했지만. 컬렉션 무대에 복귀한 이래 두 번째 여는 컬렉션에서, 케리건은 그녀가 지금껏 꽁꽁 숨겨둔 아이템들, 이를 테면 페미닌하되 복잡하지 않으면서 힙한 의상들을 대거 선보였다. 그녀는 올 가을 키 아이템이 될 만한 것들(플라워 프린트의 저지 드레스, 넉넉한 사이즈의 벨티드 코트, 볼륨감이 있는 블루종 재킷, 거친 질감의 블랙 레더 숄더백 등)을 아주 날카로운 시선으로 포착해냈다. 드로스트링 가디건, 매듭장식이 있는 탱크톱, 박시한 재킷 등도 충분히 웨어러블했다. 하지만 케리건의 애티듀드에는 뭔가 색다른 것이 있다. ‘du jour the Killers(밴드 이름)’의 폭발적인 음악에서 느껴지는 것과 같은 다운타운 스타일의 그런지랄까? 하지만 전반적으로 모든 아이템들이 이전보다는 덜 자의식적이었다. 실크, 울 같은 천연 소재에 입혀진 그녀의 컬러 팔레트(핑크, 라일락 등을 브라운과 믹스)를 보건대, 컬렉션에서 선보인 아이템들을 올 가을 거리에서 마주칠 가능성은 무척 농후해 보였다. ˝ 프리랜서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