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NewYork

Designer
close
도나 카란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Donna Karan
    100

    2005 F/W NewYork도나 카란 (Donna Karan)

    도나 카란의 가을 쇼는 집만한 곳은 어디에도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듯했다. 유타주의 스키장에서 이번 겨울 골절상을 입은 후 이 디자이너는 뉴욕으로 돌아와 ‘맨하탄 러쉬’라는 테마 아래 자신감 넘치고 섹시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쇼는 핀스트라이프 수트로 시작되었다. 그러나 파워 드레싱에 대한 카란의 정의는 핀스트라이프의 샤프함에 있지 않았다. 오히려 그녀는 울 소재의 오프 숄더 쟈켓에 꽃모양 모티브를 넣을 줄 아는 의외의 여성스러움이 파워풀한 룩이라고 소개했다. 카란은 또한 적정한 비율을 통해 샤츠, 코트, 그리고 망토 등을 레이어드 했고 무지개 빛의 명주직물 후드, 모자, 그리고 엘리자베스 시대에서나 봄직한 칼라로 겨울의 추위를 이겨낼 것을 제안했다. 여신들의 드레스를 연상시키는 실크 드레스는 수많은 스트랩으로 장식되어 있었는데 이는 후덥지근해 보이는 글러브와 매치되어 약간 어색했다. 그러나 그녀의 강점인 이브닝 드레스를 모태로 하여 만들어진 데이웨어는 드레스의 우아함을 간직한 채 조각되어 있었다. 웹 에디터/ 이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