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Paris

Designer
close
릭 오웬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Paris 레디 투 웨어 Rick Owens
    100

    2005 F/W Paris릭 오웬스 (Rick Owens)

    릭 오웬의 비밀스러운 패션 클럽에 가담할 만큼 배짱있는 여성들이 과연 몇 명이나 될까? 흥미로운 질문이 아닐 수 없다. 지하조직에 숨은 그의 여신들이 쇼를 위해 바깥세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 사람들은 눈살을 찌푸릴 수도 있다. 릭의 ‘락앤롤’ 망령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펠트, 벗겨진 천조각, 음울한 회색 스웨이드로 만들어진 스키니한 스커트, 그리고 튼튼해보이는 스틸레토힐 부츠로 무장해있으니 말이다. 이들의 창백한 얼굴과 음산한 몸짓은 우리에게 빨리 도망가는 게 나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듯하다. 하지만 성급하게 발걸음을 돌리기 전 이들을 다시 한번 살펴보자. 오웬의 토탈 이미지는 심장 약한 사람이라면 절대 볼 수 없을 만큼 괴이하지만, 잘 보면 거친 바이어스컷의 양가죽이나 지난 몇 년동안 여성들의 옷장을 점령해온 스타일리시한 레더 재킷처럼 괜찮은 아이템들도 몇 가지 눈에 띈다. 릭 오웬 컬렉터라면 올 시즌만큼 건져야 할 아이템이 많았던 시즌도 없었을 듯. 특히, 피어스 크롭트 양가죽 질레와 볼레로는 오웬 마니아가 아닌 사람들 눈에도 근사해 보였다. 물결모양의 스커트와 벨벳 소재의 플레어드 팬츠는 마치 그 자체로 살아있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전체적인 코디네이션은? 오직 “브레이브 하트”들만이 제대로 감상할 수 있을 정도로 무서워보였던 게 사실이다. 프리랜서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