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Paris

Designer
close
요지 야마모토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Paris 레디 투 웨어 Yohji Yamamoto
    100

    2005 F/W Paris요지 야마모토 (Yohji Yamamoto)

    요지 야마모토의 카리스마 넘치는 컬렉션은 커다란 핑크색 시폰 리본으로 한쪽을 여미게 되어 있는 밝은 자홍색 롱코트로 시작되었다. 요지 야마모토가 쇼를 통해 드러내고 싶어한 메시지는 분명했다. 그만의 시크한 시그너처 테일러링에 페미니티를 가미하기 위해, 그는 시폰과 오간자를 이용, 의상에 로맨스를 부여했다. 어떤 테일러드 아이템은 가까이서 보면 손으로 직접 만든 것처럼 보일 정도로 정교했다. 쇼 시작부터 무대를 물들인 장례식 분위기의 블랙 컬러는 요지의 대담한 실루엣, 목까지 올라오는 네크라인, 스파니엘종 강아지의 귀처럼 늘어진 칼라, 비대칭 버튼 등과 어울려 오페라 효과를 연출했다. 하지만 이 숙연한 오페라가 연출한 드라마 효과는 락큰롤풍의 경박한 사운드트랙으로 인해 곧 깨지고 말았고, 야마모토는 라바 램프의 기하학적 프린트 같은 비대칭 디자인의 레이어드 시폰 드레스를 무대로 내보냈다. 다행히 유진 솔레이만(Eugene Souleiman)의 정교한 헤어는 의상에서 느껴지는 ‘테디보이’식의 바람기를 잠재우며 더욱 절충적인 스타일을 완성했다. 이브닝 룩은 마치 르네 그루오(René Gruau)가 그린 드라마틱한 스케치 속에서 걸어 나온 것처럼 보였다. 긴 치맛자락과 1830년대식 소매가 달린 로맨틱한 코트, 바이커들의 레더 재킷에서 따온 메탈 리벳 장식 등은 요지 야마모토가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를 분명히 보여주었다. 프리랜서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