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Millan

Designer
close
디스퀘어드 2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Millan 레디 투 웨어 Dsquared²
    100

    2005 F/W Millan디스퀘어드 2 (Dsquared²)

    디스퀘어드의 런어웨이를 장식한 건 살랑거리는 여름용 드레스들과 딘 카튼과 댄 카튼, 이 두 명의 쌍둥이 디자이너가 태어난 캐나다를 상징하는 단풍잎, 그리고 팔꿈치까지 오는 우아한 글로브였다. 밀라노 무대에 선 앙팡 테리블은 가을 컬렉션에서 파티보이 이미지를 연출했다. 물론 트럭커 햇(trucker hats)도 빠지지 않았는데, 놀라운 건 펠트 중절모가 등장했다는 사실이었다. ‘Girl-meets-boy’ 스타일은 지난 시즌의 구식 사교클럽 스타일과는 달라도 한참 달랐다. 카튼 형제는 자신들의 주무기인 크롭트 데님과 레더 팬츠, 룸버재킷(lumberjack), 그리고 올이 굵은 스웨터(어떤 터틀넥에는 “Jesus Loves Me˝라는 문구가 쓰여 있었다!) 등도 선보였다. 하지만 이런 평범한 아이템들이 이번에는 풀스커트, 넘실대는 헴라인의 카(car) 코트, 퍼 목도리, 목에 살짝 묶은 실크 스카프 등 여성스러운 액세서리와 어울려 색다른 매력을 풍겼다. 쇼는 디스퀘어드의 다음 컬렉션이 기다려지게 만드는 실크 칵테일 드레스 시리즈로 마무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