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Millan

Designer
close
막스 마라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Millan 레디 투 웨어 Max Mara
    100

    2005 F/W Millan막스 마라 (Max Mara)

    어떤 쇼들은 쇼의 의미가 무엇인지 되새김질하게 만드는데, 막스마라 컬렉션이 바로 그런 케이스였다. 전세계에서 ‘코트(coat)의 제왕’ 으로 군림해온 막스마라에 ‘클래식’이란 단어만큼 잘 어울리는 단어도 없다. 막스마라의 가을 컬렉션을 알리는 프로그램 노트에는 ˝엄격한 재봉, 품질, 그리고 일관성˝ 같은 클래식한 문구가 들어있었다. 하지만 막상 쇼가 시작되자 막스마라의 트레이드 마크인 코트들은 그럭저럭 봐줄 만 했지만 그 외 후드 달린 바디수트, 버블 스커트, 화이트 타이즈, 그리고 (오 마이 갓!) 하얀 가죽 프린지 등 “패션 스타일링” 은 도저히 눈을 뜨고 봐줄 수가 없었다. 군더더기 없는 벨티드 오버코트와 웨일스 체크 패턴의 팬츠 수트가 등장했을 때만 해도 런어웨이 분위기는 막스마라가 추구하는 기치만큼이나 모던해 보였다. 헐렁한 느낌의 코트나 제법 볼룸 있는 양가죽 블루종, 재킷 칼라 뒷부분에 댄 깔끔한 라이닝 등 날카로운 디테일은 쇼의 전반부를 제법 밀도 있게 채웠다. 그러나 “재봉과 일관성”이란 문구를 덜 자란 여성들의 소망을 해소하는 도구로 사용한 듯 보였던 후반부는 낯뜨겁기 짝이 없었다. 달걀 모양의 스커트는 “모여라 꿈동산”의 소품으로나 쓰였어야 했던 것 아닐까? 거기까진 좋다. 하지만 송곳니 패턴과 부풀린 타페타, 아주 산만해 보이는 플라멩코 러플을 “테마”로 삼다니, 해도 너무 한 것 같은 느낌이다. 이번 시즌으로 보건대, 막스마라는 무모한 변화를 시도하기 보다는 핵심 제품만을 잘 꾸려 “디자이너 컬렉션”을 연출하던 그 시절(?)로 돌아가는 편이 백배 나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