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NewYork

Designer
close
베나즈 사라푸어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Behnaz Sarafpour
    100

    2006 S/S NewYork베나즈 사라푸어 (Behnaz Sarafpour)

    베나즈 사라푸어의 창고에서는 작은 디테일들이 큰 효과를 연출해냈다. 마냥 사랑스러웠던 그녀의 이 날 리조트 컬렉션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레이스였다. 레이스는 오렌지색 클로케 시스의 트리밍을 장식하거나 손으로 태팅한 실크쉘 네크라인을 장식하기도 했고, 몸에 착 달라 붙는 탱크톱과 티어트 스커트를 입은 리사 칸트의 드레스를 장식하기도 했다. 폴카 도트 조젯과 애니멀 프린트의 실크는 대개 블랙 앤 화이트 팔레트로 심플하게 구성되었다. 디자이너 자신이 프로그램 노트에 ‘깅햄’이라 부른, 끈으로 묶게 되어있는 블라우스 톱도 대거 무대에 올려졌다. 타투 자수(tattoo embroidery)는 심플한 실크 트위드 드레스를 ‘썸씽 스페셜’로 바꿔놓았고, 퍼프 소매의 크롭트 더블 페이스 울 재킷은 약간 박시해 보였지만, 무릎이 반짝이는 실크로 장식된 쇼츠는 이번 시즌 선보인 아이템들 중 단연 최고였다. 길고 좁은 실루엣에 어두운 컬러까지, 그녀는 트렌드의 정석으로 따랐다. 또, 초커, 브레이슬릿, 링 등의 주얼리 액세서리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는데, 사라푸어의 추종자들이라면 지난 시즌 그녀의 컬렉션이 티파니 바로 위 층에서 열렸다는 사실을 상기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조만간 그녀가 주얼리 라인을 런칭한다는 소식이 들려오지 않을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