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NewYork

Designer
close
부디카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Boudicca
    100

    2006 S/S NewYork부디카 (Boudicca)

    ˝예술작품에 손대지 마시오.˝ 탤컴 파우더 향으로 가득했던 브라이언 커크비와 조위 브로치의 박물관 범블 앤 범블(Bumble and Bumble)에서 열린 낭만적인 컬렉션에는 다음과 같은 경고가 설치되어 있었다. 이 학구적인 런던 팀은 딱딱하면서도 예술적인 컬렉션으로 유명한데, 뉴욕으로의 두 번째 외출에서는 한결 유연해진 모습을 선보였다. 부르디카의 시그너처로 알려진 차가운 밀리터리 패션은 사랑스러운 아일렛과 플로럴 프린트를 만나 훨씬 여성스러워진 느낌이었다. 우뢰와 같은 사운드트랙과 함께 맨 처음 등장한 것은 태슬로 뒤덮인 블랙 아일렛 드레스를 입은 헤더 막스였다. 보디를 구속하는 장치들이라곤 목을 감싼 러플과 넓은 오비 벨트, 허리 뒤춤을 장식한 파란색 리본이 달린 얇은 골드 메탈 허리끈이 전부였다. 레이저 컷의 레더는 아일렛으로 더욱 쿨해 보였고, 디지털 방식으로 프린트된 로즈 패턴의 다마스크는 셔츠 및 하늘색 퍼프 소매 블라우스와 매치된 플로럴 프린트 레더를 보완해 주었다. 블랙 팔레트는 회색이 감도는 옐로우, 블루, 그리고 메탈릭 루비 레드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하게 어울렸다. 컬렉션 장에는 디자이너에게 무한한 영감을 준 아티스트 조셉 코넬의 감각적인 아상블라쥬가 전시되어 있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쇼는 더없이 차분하게 진행되었다. 대미를 장식한 플리츠 스커트는 튀튀(발레용 스커트)처럼 가볍고 경쾌해보였다. 큘롯과 정면에 시크한 포켓이 달려있던 코트, 블랙 드레스 등은 웨어러블하면서도 시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