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NewYork

Designer
close
데렉 램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Derek Lam
    100

    2006 S/S NewYork데렉 램 (Derek Lam)

    ˝잃어버린 천국.˝ 그것이 데렉 램이 존 세버슨의 60년대 풍경사진 속에 등장한 하와이를 묘사한 말이자, 그의 스프링 컬렉션에 영감을 준 요소였다. A 라인 실루엣, 어바브 더 니, 퍼프 소매 등은 그가 카키, 블랙, 화이트 등 절제된 컬러 팔레트를 사용한 만큼 확실히 60년대를 연상시켰다. 두 번이나 CFDA/보그 패션 기금상을 받은 수상자 답게, 램은 패브릭 레이(목에 거는 장식)와 가죽 스트랩을 장식한 샌드 달러스(sand dollars), 턱 아래에서 동여매는 실크 스카프 등 다양한 액세서리들을 선보였다. 레트로의 변주는 컬렉션을 모던한 시티 룩으로도 보이게 했는데, 펜슬 스커트가 확실히 섹시했던데 반해 코튼 보일 아일렛으로 만들어진 페이퍼백 웨이스트 스커트는 너무 경박해 보였다. 크링클 시폰 소재로 만들어진 램의 엠파이어 웨이스트 가운은 대다수의 디자이너들이 무거운 장식적 요소를 선택한 이번 시즌, 런어웨이를 날아다니듯 가벼워 보였다. 굳이 이번 쇼에서 불만을 하나 꼽자면, 그가 내걸 가격에 비해 지나치게 어린 층을 타겟으로 한 아이템들이 너무 많았다는 것 정도를 꼽을 수 있을 것이다. 글 ㅣ Nicole Phelps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