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NewYork

Designer
close
케네스 콜 컬렉션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Kenneth Cole Collection
    100

    2006 S/S NewYork케네스 콜 컬렉션 (Kenneth Cole Collection)

    케네스 콜 쇼에서 사람들의 의식을 일깨우기 위한 목적의 비디오가 상영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는 건 누구나 알고 있을 것이다.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멕시코만에 남기고 간 상흔이 이번 시즌 케네스 콜의 주제였다. 그가 초대한 우피 골드버그와 FVU(Fashion Victims Unit)는 디자이너가 적십자사에 기부함으로써 얼마나 많은 생존자들을 돕고 있는지를 분명하고 명료한 목소리로 홍보했다. 콜은 그가 상영한 영화처럼 좀 더 깔끔한 에디션을 선보일 수도 있었을 것이다. 소수의 아이템들이 좀 더 빠른 페이스로 선보였더라면 보다 효율적으로 그의 패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지 않았을까? 그는 헤아릴 수도 없을 만큼 많은 풀 트라우저와 하이 웨이스트 톱, 펜슬 스커트와 니렝스 팬츠, 그리고 블루종 쇼트 위에 재등장한 와이드 벨트로 쇼를 더욱 지루하게 만들었다. 힙을 살짝 덮는 가죽으로 된 트렌치 코트, 드레스를 감싸는 풍성한 러플, 마치 타페타처럼 빛난 실용적인 페이퍼 나일론 소재의 재킷까지, 그는 너무나 뻔한 방식으로 아메리칸 클래식을 연주했다. 프릴 저지 드레스에는 주름이 없었고, 슈미즈 톱은 오래된 티셔츠 같았으나 여전히 시크한 구석은 있었다. 쇼의 종반부에 선보인 크링클 시폰 드레스와 발레 플랫은 그의 고객들에게 머리부터 발끝까지 블랙이었던 지난 시즌 컬렉션의 시크함을 완전히 잊게 만들 정도로 우스꽝스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