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NewYork

Designer
close
루카 루카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Luca Luca
    100

    2006 S/S NewYork루카 루카 (Luca Luca)

    웨딩 드레스 디자이너였던 루카 올란디와 그의 모델 여자친구인 울루치 온웨그바는 ‘패션 여행’이라는 이름으로 사람들을 세인트 바트에 초대했다. 자메이카 음악이 요란하게 울려 퍼지자 디자이너는 캐리비언 컬러의 화려한 의상을 무대에 올리기 시작했다. 많은 셀레브리티들이 루카 루카의 파티를 즐겼는데, 그 중에는 파티라면 절대 빠질 수 없는 파리스 힐튼과 메리 J. 블리지, 켈리 오스본, 데이먼 대시, 윌리엄스 자매 같은 낯익은 얼굴도 있었다. 하지만 정작 쇼에 참석해야 할 패션 기자들은 대기자 명단에서 주춤거리다 쇼가 끝날 무렵에야 간신히 얼굴을 들이밀 수 있다. 올란디가 쇼를 심각한 비즈니스로 생각한 건지, 아니면 단순히 흥겨운 레드 카펫 잔치로 꾸미고 싶어던 건지 궁금해 하면서 말이다. 초대 손님들은 많았으나 정작 선보인 의상 수가 적었다는 점은 아이러니였다. 지난 가을 컬렉션에 이은 타페타 드레스는 진부했으나 뉴트럴한 느낌의 면 드레스, 레이스 장식 등은 무척 사랑스러웠다. 스트로베리 자수의 코튼 보일 의상은 1950년대 이탈리아 시골의 순박함을 느끼게 했다. 이에 비해 캐리비언 아이템은 너무 복잡한 패턴과 과다할 정도의 장식 때문에 성공적이라 말할 수 없었다. 드레이프 장식의 프린트 드레스는 코사쥬나 비딩 없이도 충분히 근사했다. 이번 컬렉션은 사랑스러운 의상들이 많았다는 점에서 성공적이었으나 무엇보다 이 쇼를 성공으로 이끈 건, 그 자리에 있어준 것만으로도 보석처럼 빛났던 수 많은 셀레브리티들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