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NewYork

Designer
close
나르시소 로드리게즈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Narciso Rodriguez
    100

    2006 S/S NewYork나르시소 로드리게즈 (Narciso Rodriguez)

    나르시소 로드리게즈가 오랜 아지트였던 브리언트 공원의 텐트에서 10번가의 ‘Exit 아트 갤러리’로 무대를 옮긴 것은 다분히 쇼킹한 뉴스였다. 그의 컬렉션 분위기가 장소 이전만으로 상당히 달라진 건 분명해 보였다. 하지만 프런트 로에 앉은 클레어 데인즈의 라벤더색 탱크 드레스는 로드리게즈가 이번 스프링 컬렉션 무대에 내보낸 모델들이 걸친 의상과 매우 유사해 보였다. 남성복 라인을 런칭한 탓인지, 초대 손님들 가운데는 처음 보는 낮선 얼굴들이 기대감이 잔뜩 찬 얼굴로 앉아있었다. 그는 무릎에서 몇 인치 내려오는 길이의 스커트와 로우 웨지 샌들로 여성복 컬렉션을 꾸려나갔다. 이번 시즌에도 그는 엄격히 모노크롬 드레스만을 고집했는데, 한 가지 눈 여겨 볼 점이 있다면 실버, 바이올렛, 브라운 린넨 스티치로 포인트를 주었다는 점이다. 등 부분이 딱딱하게 디자인된 코트나 드레스 등은 흠 잡을 데 없는 재단의 묘미를 선보였지만 클레어 데인즈, 레이철 와이즈 같은 특급 뮤즈들에게 섹스 어필할 의상만큼이나 새로울 건 없었다. 하지만 크리스털 장식으로 덮은 보디스와 웨이스트 밴드, 진주로 뒤덮은 풀 보일 스커트 등은 비교적 참신했다. 이번 시즌에는 직접 수작업으로 완성한 화려한 디테일의 활약이 두드러졌는데, 그 중에서도 풀 렝스 가운에 사용된 디테일은 우아함과 화려함의 극치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훌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