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NewYork

Designer
close
프로엔자 스쿨러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Proenza Schouler
    100

    2006 S/S NewYork프로엔자 스쿨러 (Proenza Schouler)

    프로엔자 쇼울러의 쇼는 미니멀리즘으로 충만했다. 이는 프로엔자 쇼울러의 라자로 헤르난데스와 잭 맥코울로가 금욕 생활에 심취하게 되었다는 의미라기보다는, 미술과 크래프트에서 영감을 받은 이 듀오의 스프링 컬렉션이 요란한 트렌드와는 거리를 두고 계획된 것이라는 걸 의미한다. 블랙과 그레이, 실버, 화이트 같은 심플한 팔레트를 이용한 듀오 디자이너는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실루엣을 연출해냈다. 팬츠는 통이 좁고 밑단으로 갈수록 점점 늘어지는 형태였던데 반해 미디 길이의 스커트는 힙과 허벅지 부분은 살짝 부풀렸다. 시그너처 아이템인 뷔스티에와 보디수트를 제외한 톱은 재킷처럼 볼륨감을 살렸다. 코트는 트리밍이 대부분. 하지만 진짜 볼 만 했던 건 아이보리 린넨 드레스. 버스트 라인을 장식한 자수와 털실 자수, 브로케이드, 그리고 금몰 장식(passementerie) 등의 다양한 장식이었다. 러플 네크라인의 퍼프 소매의 거즈 톱은 등에 단추가 달린 실버 버랩 재킷이나 짙은 실크 컬러 재킷이 인기였던 것처럼 선보이자 마자 바로 히트할만한 아이템이다. 황록색 실크 벨벳 코트는 실제로 입기엔 너무 어려운 아이템이었으나 하얀 자수가 놓인 스모크 코트는 컬렉터스 아이템이 될 자격이 충분해 보였다. 다나 로렌스의 로프 같은 네클리스도 이들의 섬세한 의상과 잘 어울렸다. 다만 심플하고 모던한 스택 힐 샌들은 의상과 너무 동떨어져 보였다. 하지만 각각의 아이템들을 떼어놓고 보자면, 프로엔자 쇼울러의 팬들이 좋아할 만한 것들은 무척 많았다. 특히, 쇼의 피날레를 장식한 투명한 가운은 모든 이들이 탐낼 만한 매력적인 아이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