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NewYork

Designer
close
랄프 로렌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Ralph Lauren
    100

    2006 S/S NewYork랄프 로렌 (Ralph Lauren)

    지난 시즌의 클래식 할리우드가 이번 시즌에선 에비에이터 스타일의 편안한 글래머룩으로 다시 태어났다. 실크 슈미즈와 아워글라스 수트에, 부글 비즈(bugle beads), 거친 질감의 천연 소재(데님, 서라피, 핸드 페인팅 장식)가 사용되었다. 랄프 로렌은 자신의 컬렉션을 ‘자유분방’한 컬렉션이라 명명했는데, 쇼를 통해 보우 타이가 아무렇게나 신을 수 있는 스니커즈가 청바지와 얼마나 근사하게 매치될 수 있는지를 보여줌으로써 이를 몸소 증명해 보였다. 제일 먼저, 그는 관중들 사이에 의견이 분분했던 새로운 스타일을 포함한 노티컬 테마의 네이비 재킷들을 등장시켰다. 어떤 이들은 재킷에 사용된 골드 불리용 자수에 감탄하는가 하면, 다른 이들은 그렇지 못했다. 이들 재킷은 클래식한 린넨 팬츠와 쇼트, 또는 화이트 조젯 셔츠와 함께 깔끔한 콤비를 이루었다. 여기서부터 로렌은 쭈글쭈글 주름이 잡힌 스트라이프 수트 셔츠로 일대변화를 시도하기 시작했다. 이번 시즌의 트렌드인 아일렛과 레이스을 비롯, 호스 블랭킷 폰초와 패치워크 재킷, 랄프 로렌이 아니고서는 흉내내지도 못할 거친 질감의 청바지로 분위기를 전환하기도 했다. 이브닝 웨어로, 그는 남성복에 사용되는 패브릭으로 시어한 느낌의 드레스를 제안, 여기에 러플로 사랑스러우면서도 유혹적인 이미지를 연출했다. 골드 불리용과 몇 야드의 천이 동원되었는지 헤아릴 수 조차 없었던 가운도 근사했지만, 쇼의 백미는 누가 뭐래도 섬세한 자수로 장식된 화이트 튤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