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London

Designer
close
프린 바이 손튼 브레가찌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London 레디 투 웨어 Preen by Thornton Bregazzi
    100

    2006 S/S London프린 바이 손튼 브레가찌 (Preen by Thornton Bregazzi)

    영국 출신의 디자이너들 중 근대 런던으로 시선을 돌린 디자이너가 거의 없다는 점은 참 신기한 일이다. 프린의 스프링 쇼는 분명 이에 대한 주목할 만한 노력이 엿보였다. 템즈 강을 가로지르는 런던 탑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시청사의 아트리움에서 테아 브레가치와 저스틴 손튼은 더스티 핑크와 펄리 베이지 같은 환상적인 컬러의 쿨한 컬렉션을 선보임으로써 그들의 명성을 다시 써내려갔다. 이날 선보인 의상은 그 어느 때보다 분명하고 부드러우며 세련되어 보였다. 이들은 오래된 스웨터를 자르고 노신사의 수트를 수 백번도 넘게 해체했다 붙이는 과정에서 많은 걸 배운 듯 했다. 섬세하고 가볍게 레이어드 된 셔츠, 쿨한 커프트 쇼츠와 랩 드레스, 칵테일 뷔스티에, 그리고 스트레치 저지로 만든 웨이스트 밴드는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워시드 사틴처럼 고급스러운 소재를 아주 능숙하게 다룬 점은 분명 진일보한 부분이었다. 비판할 점이 있었다면, 프린이 선보인 룩이 지극히 제한적이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들은 그 제한적인 아이템들만 갖고도, 그들의 능력에 대한 의혹을 불식시키는데 성공했다. 글 ㅣ Sarah Mower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