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Seoul

Designer
close
로리엣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ROLIAT
    100

    2006 S/S Seoul로리엣 (ROLIAT)

    매 시즌 컬렉션을 보고 난 후, 패션피플들은 ‘산업’과 ‘판타지’이라는 이중적인 잣대로 컬렉션을 평가하게 된다. 그리고 많은 컬렉션의 경우 ‘입고 싶은 옷’과 ‘아름다운 옷’ 의 적정 수준에 대한 고민만을 남겨둔 채, 끝이 난다. 그렇지만 이번 시즌 디자이너 홍승완은 고민 끝에 어려운 수학문제를 풀어낸 듯 ‘가장 알맞은 옷’을 만들어 냈다. “적당한 수준의 절제 속에서 표현되는 로맨티시즘을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알맞은(moderate) 느낌으로 표현된 미니멀 로맨티시즘을 말이죠” 라고 디자이너는 설명한다. 그래서였는지, 이번 스위트 리벤지의 컬렉션은 많은 에디터들에게 회자되었고 이번 서울 컬렉션 가운데 가장 인상적인 쇼로 꼽혔다. 피아노 선율을 따라 베이스와 기계음이 중첩되면서 시작된 쇼. 무대에 오른 의상들은 오프 화이트와 베이지 컬러가 주를 이뤘고 레이스, 프릴, 부푼 볼륨 등이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내었다. 그렇다고 한없이 달콤한 ‘로맨티시즘’을 선보인 것은 아니었다. ‘모더레이트’를 컨셉트로 잡은 만큼 디자이너는 절제된 색감과 여유로운 실루엣으로 일상생활에서 시도할 수 있는 의상에 ‘로맨티시즘’을 가미했다. 예를 들어 설명하자면, 블록 체크의 재킷과 루즈한 팬츠를 매치한 정장에 프릴 장식이 있는 베이지 셔츠를 함께 스타일링 해 ‘로맨틱한 요소’를 강조하는 식이었다. 여성복은 부드러운 코튼 소재의 블루머(bloomers)가 특히 눈에 띄었는데, 레이스와 함께 한껏 부풀려진 이 아이템은 귀엽고 사랑스러웠지만 교복을 연상케 하는 전통적인 재킷과 함께 스타일링해 ‘절제된 로맨티시즘’을 느끼게 했다. 음악의 비트감이 더해지면서 디자이너는 블랙 앤 화이트의 컬러를 필두 점점 어두운 컬러의 의상들을 선보였다. 스타일링은 로맨틱한 요소가 강한 의상과 미니멀한 의상이 번갈아 무대에 올려져 빨라진 음악의 비트만큼 고조된 컬렉션의 강,약을 느낄 수 있었다. 쇼의 후반부에는 기계음이 관현악의 선율로 대체되고, 극도로 절제되었던 ‘로맨틱시즘’이 밖으로 표출되기 시작했다. 여성복에서는 아코디언 주름이 잡힌 케이프, 레이스로만 만들어진 원피스, 금속사가 섞인 자카드 직물 원피스가 눈에 띄었다. 남성복은 네이비와 그레이 컬러가 매치된 수트가 눈에 띄었는데, 수트 재킷의 안감에만 레이스 프릴을 가득 달아 내면에 내제된 로맨티시즘을 표현했다. 매 시즌 디자이너 홍승완의 그만의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호평을 받았다. 그러나 한편 ‘그가 만든 아름다운 옷이 대중이 입고 싶은 옷일까?’라는 의문도 남겼다. 이번 시즌 그는 ‘장식성’을 절제하면 실용적이고 동시에 로맨틱한 옷을 만들어냈고, 심지어 이를 통해 디자이너만의 색깔까지 두드러지게 표현했다. 어디서도 보지 못했지만, 그러나 동시에 어디서나 보아 온듯한 옷을 선보인 ‘스윗트 리벤지’의 컬렉션에 감히 최고의 찬사를 보내고 싶다. WebEditor ㅣ 이희정 (www.vogu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