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Seoul

Designer
close
강희숙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Kangheesook
    100

    2006 S/S Seoul강희숙 (Kangheesook)

    “숨겨진 비밀 정원에서부터 마치 전설처럼 그녀는 우리 앞에 나타난다.” 동화 <백조의 호수>의 한 구절처럼 들리는 이 문장은 디자이너 강희숙의 이번 시즌 프로그램 노트 첫 부분이었다. 가상의 인물인 ‘아나벨(Anabelle)’을 영감의 대상으로 삼은 디자이너는 ‘자연과 순수를 닮은 이 여인’의 자태에 흠뻑 취했었던 듯 했다. “반짝이는 채광을 반사시킬 듯 하얀 살결을 가진 여인이 막 호수에서 온몸을 적시고, 이 도시에 모습을 나타낸다면 어떤 느낌일지 생각해봤어요” 라며 디자이너 강희숙은 자신의 테마에 대해 운을 뗐다. “그렇다고 해서 상상 속에서나 등장할 법한 옷은 아니죠. 순수함과 자유분방함을 웨어러블한 복장으로 변화시키면서도 동화적 환상을 담고 있는 룩을 선보이고 싶었습니다”라고 차근차근 설명한다. 녹색의 호수에 떠있는 청동색 백조의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 노트를 펼쳐보며, 호수 가장자리 쪽에 있을 가상의 ‘아나벨’을 나름대로 상상했다. 그러는 사이 구슬픈 오로골 소리와 함께 쇼가 시작되었다.물기를 머금은 듯 반짝이는 골드빛 글로시 아이 메이크업을 한 모델들의 등장. 디자이너 강희숙이 이미 설명했듯 ‘호수에서 온몸을 막 적시고 나온 아나벨’은 스팽글, 물방울 모양의 구슬, 비즈,그리고 청동색 깃털 장식을 통해 계속해서 빛을 반사시키며, 호수에 비친 요정 같은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실루엣은 피트 되기도 하면서, 동시에 얇고 가벼운 소재들이 드래핑 되듯 몸을 감싸는 것이 주를 이루었다. 스타일링 역시 몸에 꼭 맞는 부스티에에 드레핑되는 스커트를 매치하는 등 피트&드레핑이라는 전체적인 컬렉션 실루엣과 통일성을 이루었다. 스커트 대부분은 뒷판이 더 긴 언발란스 아이템이 주를 이루었고, 간혹 몇몇 아이템들은 헴라인 밑으로 주름진 망사가 보여 페미닌한 룩을 극대화했다. 또한 쇼 후반부에 소개된 이브닝 드레스도 인상적이었는데, 특히 피날레에 모델 김원경이 입은 블랙 이브닝 드레스는 ‘고혹적인 여성미’를 발산하고 있었다. 드레스 앞부분의 슬릿(스커트 트임)은 검은색 망사로 연결되어 워킹 할 때마다 모델의 다리가 보여 도발적이었다. 또한 빛을 반사하는 청동색 깃털이 장식되어 전체적인 쇼 컨셉트와 통일성을 이루었다. 컬러는 화이트와 블랙이 주를 이루었고, 그 사이 사이 베이지, 민트 그린, 그리고 그레이쉬 그린 등이 포인트 컬러로 사용되었다. 소재는 ‘자연과 순수의 여인’을 대상으로 한 만큼 면, 린넨, 쉬폰 등 자연 소재가 많이 사용되었다. 또한 광택감이 있는 실크 타프타(Silk Taffta)와 새틴 실크(Satin Silk)를 사용해 ‘물에 젖은 듯 빛에 반사되는 느낌`을 표현했다. WebEditor ㅣ 이희정 (www.vogu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