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존 갈리아노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레디 투 웨어 John Galliano
    100

    2006 S/S Paris존 갈리아노 (John Galliano)

    우리가 존 갈리아노에게서 확실히 기대해도 좋을 한 가지가 있다면 바로 ‘엔터테인먼트’다. 가끔 스타일을 메모하거나 드레스들을 스케치하는 관객들도 있지만 말이다. 1920년대 아르데코풍 극장처럼 꾸며진 세트를 배경으로 그는 돈 많은 중년 부인과 지골로, 블론드 아가씨와 슈가 대디(젊고 아름다운 아가씨에게라면 아낌없이 투자하는 중년 남성), 뚱뚱한 중년 부인과 그녀의 풍만함을 찬미해 마지 않는 그녀의 연인, 립스틱을 짙게 바른 레즈비언, 수염을 기른 복장 도착자 커플 등 다양한 스타일의 커플들을 내보냈다. 이들 외에도 갈리아노는 카바레 춤꾼과 단골손님 역을 맡아줄 배우들을 섭외해 현실감을 더하는 기지를 발휘했다. 그간 계속되어온 비슷비슷한 쇼에 지친 관객들의 입가에 마침내 웃음이 번지면서, 갈리아노의 쇼는 중독성을 더해갔다. 이날 등장한 커플들이 입은 의상들 가운데에는 스페인풍의 핫핑크 시폰 드레스와 새틴 소재의 코르셋 가운, 특이한 네트 베일 재킷, 그리고 몇 벌의 진 웨어 등이 눈에 띄었다. 하지만 과연 이런 의상들이 매장에서 팔릴 것인가 하는 의문에는 물음표만이 남았다. 그러고 보니 갈리아노는 아직 런웨이를 매장과 직결해서 생각하고 싶어하지 않는 것이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