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준야 와타나베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레디 투 웨어 Junya Watanabe
    100

    2006 S/S Paris준야 와타나베 (Junya Watanabe)

    예쁘고 정숙한 ‘레이디 라이크 레트로’에 싫증을 느끼고 있는가? 최소한 일본의 젊은 여성들이라면 그럴 것이다. 그의 라이벌인 언더커버의 준 다카하시처럼 준야 와타나베도 아이디어의 원천인 록(rock)으로 회귀함으로써 과거와의 결별을 시도하고 있다. 쇼는 모하크족처럼 거대한 머리를 하고 얼굴에 필름을 감은 그의 상상 속 사이코 펑크족들을 등장시키면서 시작되었다. 이들은 하나같이 스키니한 크롭트 본디지 팬츠와 육중한 가죽 부츠, 어딘가가 비뚤어지고 잘려나간 트렌치코트를 입고 있었다. 와타나베는 ‘Mad Capture Maggots’라는 재미있는 이름의 일본 밴드에게서 영감을 받았노라고 말했다. 그 결과는 다양한 크롭드업 티셔츠와 크로셰 레깅스, 몸에 꼭 끼는 가죽 의상, 그리고 카무플라쥬 프린트로 나타났다. 이렇듯 에너제틱한 아이템들로 무대는 에너지가 넘쳤지만, 치렁치렁한 롱 드레스와 에드워디안 프록코트 같은 사랑스러운 의상들로 인해 간간이 로맨틱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이번 컬렉션을 통해 와타나베는 스트리트 패션을 편애하긴 하지만 스트리트 패션으로 완전히 전향할 의사는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