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레디 투 웨어 Lanvin
    100

    2006 S/S Paris랑방 (Lanvin)

    화려한 장식적 드레스로 패션계를 제패한 알버 엘바즈가 극단적인 미니멀리즘에 매료되리라고 그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칵테일 파티보다는 도시를 활보하느라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여성들을 위해 새롭게 재구성된 의상이 스프링 컬렉션의 주제였다. 그는 짚업 스타일의 타이트한 스커트와 셔츠, 그리고 기모노의 허리끈에서 착안한 타이와 끝이 점점 좁아지는 팬츠를 와이드 벨트나 엘라스틱 벨트와 함께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워싱된 사틴, 가자, 그리고 메탈 소재와 함께 3D 효과를 연출한 벨벳 등 텍스처의 활약이 돋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엘바즈의 명석함이 빛을 발한 건 슈즈였다. 그는 보다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는 세상이 훨씬 만족스럽다는 걸 알고 있었다. 레드, 터키블루, 에메랄드, 그리고 옐로우와 같은 강렬한 색상의 플랫폼 슈즈는 여성들에게 자신감과 동시에 드라마틱한 프로포션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이번 컬렉션은 엘바즈가 단 6개월 만에 얼마나 극적인 변신을 시도할 수 있는 천재인가 하는 점을 확실히 부각시켜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