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빅터 앤 롤프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레디 투 웨어 Viktor & Rolf
    100

    2006 S/S Paris빅터 앤 롤프 (Viktor & Rolf)

    빅토르 앤 롤프의 쇼는, 캣워크가 천장에 설치되는 등 모든 게 거꾸로 진행되었다. 마땅히 피날레의 주인공이어야 할 웨딩 드레스와 이브닝 웨어들이 오프닝 무대를 장식했으며, 쇼의 맨 끝에 등장해 무대 인사를 하는 게 정례인 디자이너는 오프닝에 등장해 모델들과 함께 앙코르 퍼레이드를 벌였다. 빅토르 & 롤프가 아니라면 누가 감히 이런 쇼를 벌일 수 있단 말인가! 이 상황에 딱 맞는 다이애나 로스의 ˝당신을 나를 거꾸로 마구 흔들어요(upside-down you`re turning me)˝라는 사운드트랙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시작부터 빅토르 & 롤프의 농담이 시작되었다. 하지만 하얀 주름 장식이 달려있던 프로그램 노트에서도 볼 수 있었듯, 크림과 골드 컬러의 슈미즈, 스키니한 턱시도는 편안한 느낌이었고, 관중은 컬렉션이 아닌 마치 다른 곳에 와있는 듯한 행복감을 만끽했으며, 음악은 두통이 있을 때의 기분처럼 나른하게 늘어졌다. 괴상한 오프닝 후, 빅토르 앤 롤프가 선보인 야심작은 런웨이 마지막에 등장한 하얀 러플 쿠뛰르 드레스로, 뒤이어 사틴 가운과 업엔디드 턱시도(재킷은 팬츠로, 팬츠는 볼레로로 변신했던), 트위스트 트렌치, 그리고 모델이 너무 성급하게 옷을 입느라 머리를 잘못 끼운 듯한 인상을 주었던 사이드웨이 앙상블 등이 선보였다. ˝패션은 항상 숨가쁘게 변하고 있어요”라고 롤프 스노렌은 말했다. ˝우린 너무 성급하게 살고 있어요. 오리지널리티와 인내심만이 앞으로 살아 남을 수 있는 길이죠.” 그래서인지, 프로그램 노트에도 샴페인, 아이보리, 커피, 그리고 화이트 컬러의 슬리브리스 썸머 팬츠수트나 러플 블라우스와 같은 자신들의 시그너처가 모든 게 거꾸로 세팅된 이번 쇼를 통해 어떻게 변형되었는지에 대한 묘사 따위는 누락되어 있었다. 하지만 미리 준비된 설명 없이 이런 메시지들을 노골적으로 드러냈을 땐, 모든 것이 너무나도 비범한 옷으로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