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요지 야마모토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레디 투 웨어 Yohji Yamamoto
    100

    2006 S/S Paris요지 야마모토 (Yohji Yamamoto)

    저는 패션의 역사에 대해 다루고 싶었습니다,˝ 스프링 쇼가 끝난 후 백스테이지에서 요지 야마모토는 그렇게 말했다. ˝공룡에서부터 인간의 출현까지, 지구의 역사도 함께 말이죠.” 몇 분 안 되는 쇼에서 감히 길고도 지리한 지구의 역사에 대해 말할 생각을 한 것 자체가 ‘요지 야마모토’답게 독창적이고 창조적이다. 컬렉션은 피아노 솔로에서부터 이기팝까지, 다양한 간주에 의해 몇 개의 섹션으로 나누어졌다. 하지만 모든 룩에서 볼 수 있었던 공통된 요소는 과장되어 있거나, 프로포션이 무시된 오버사이즈였다. 별난 아이템임에 틀림없었던, 트리케라톱스 테일의 컷아웃 블랙 코트가 그 한 예였다. 물론 패션쇼 용이었겠지만 말이다. 예술적인 느낌이 강한 옷조차 웨어러블한 건 요지 야마모토만의 장점이다. 야마모토는 커다란 커프스와 칼라, 페어링 테일 등 전통적인 요소들이 혼합된 턱시도와 진으로 무대를 열었다. 귀를 덮을 것 같은 러플 숄더 랩 드레스와 바닥을 쓸 것 같은 요란한 스커트의 페미닌한 실루엣은 카무플라주 소재에 의해 상쇄되었다. 네이비 벨벳 포켓이 달린 로열 블루 테일러드 재킷과 무릎 아래까지 내려오는 스커트, 올 블랙 앙상블 위에 입은 리본을 묶은 브라운 에이프런 등도 선보였는데, 그것이 쇼의 전부는 아니었다. 헤어스타일리스트인 유진 솔레이만은 모델의 눈썹을 따라 삼단처럼 가지런히 자리한 헤어를 선보였다. 이브닝 룩은 보다 환상적이었다. 쇼에 동원된 로프와 공업용 튜브의 역할이 대체 무언지 궁금해 하는 사람들도 있었으나, 대부분의 관중들은 여기에 별로 신경 쓰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