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에르메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레디 투 웨어 Hermès
    100

    2006 S/S Paris에르메스 (Hermès)

    장 폴 고티에는 조금은 거슬리는 승마복에 대한 흥미와 보수적인 프랑스식 옷입기에 대한 엄격한 경의를 잃은 이번 스프링 컬렉션은 확실히 그럴듯했다. 사실, 그는 화이트 셔츠드레스, 스카프 프린트 작품, 훌륭히 재단된 실크 카디건, 그리고 맛깔스럽고 고급스러운 하우스 오렌지를 멋지게 이용하여 마침내 에르메스가 패션계에 처음 발을 들여놓은 이래 줄곧 이 고급 라벨을 괴롭혀온 본질적인 딜레마를 말끔히 없애는 데 성공했다. 그 딜레마란, 에르메스가 퀄리티와 클래시즘을 추구하는 동시에 트렌드를 좇고 싶어하지 않는 여성을 위한 패션이라는 점이다. 그는 전설적인 쓰리피스 화이트 린넨 팬츠 수트를 보완할 긴 플랫폼 샌들을 선보였고, 에르메스 스카프를 펜슬 스커트와 튜닉 등에 이용하는 위트를 보였다. 스카프가 가장 멋지게 활용된 곳은 여신 같은 위엄을 풍겼던 오렌지 컬러의 플리세(plisse) 드레스였다. 트렌드의 궤도를 살짝 벗어나 자기만의 색깔을 연출한 우아한 패션으로 코티에는 다시 한번 정상의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