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크리스찬 라크르와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레디 투 웨어 Christian Lacroix
    100

    2006 S/S Paris크리스찬 라크르와 (Christian Lacroix)

    최고의 작품을 만들기 위해 스스로를 고문하는(?) 디자이너들이 있다. 불가사의하게도 심리적 압박 하에 도전적인 아이디어가 불타 오르는 디자이너들이 있는가 하면, 불안감을 완전히 떨쳐버린 편안한 상태에서 비로소 능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디자이너들이 있다. 크리스찬 라크르와는 엄연히 두 번째 범주에 속하는 디자이너. 그는 행복감을 느낄 때 디자인에 대한 영감을 얻는다. 그 감정을 통해 그는 환상적인 색감을 발휘하고, 소녀들에게 멋진 여름이란 어떤 느낌이어야 하는가에 대한 실제적인 아이디어를 스케치한다. 프린트와 페미니티가 주류를 이룬 이번 시즌, 라크르와는 개별적인 룩을 하나로 통일해 선사했다. 프린트 무늬의 헤어 스카프로 머리를 묶은 그의 소녀들은 건방져 보이는 코트나 톱 위에 아무렇게나 걸쳐 입은 재킷과는 대조적인 플로럴 프린트의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헤시안 발레 슈즈를 신고 커다란 사틴 리본이 달린 스트로 백을 든 이들의 발걸음은 마냥 가벼워 보였다. 이것만으로는 모자랐는지, 라크르와는 스페인풍 볼레로에서부터 코르셋 스타일의 뷔스티에, 18세기식 브로케이드, 대담한 아프리칸 프린트, 몸을 타고 흐르는 듯한 시폰 등 지난 20년 동안 쿠뛰리에를 통해 터득한 모든 것들을 선보였다. 때론 엄격한 의상을, 때론 기묘한 의상을, 때론 시간을 초월한 의상들을 선보이며 그는 관중을 상상의 세계 속으로 끌어들였다. 조금은 새로운 방향으로 진행되었던 이번 컬렉션에서, 라크르와는 마침내 자신의 작품을 학수고대하고 있는 팬들에게 좀 더 매력적으로 다가서는 방법을 깨달은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