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Millan

Designer
close
엠포리오 아르마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Millan 레디 투 웨어 Emporio Armani
    100

    2006 S/S Millan엠포리오 아르마니 (Emporio Armani)

    최근 몇 년 동안, 우리는 이탈리아 디자이너들의 세컨드 라인이 오리지널 라인으로 오해되는 기이한 현상을 목격해 왔고, 이런 혼돈을 엠포리오 아르마니의 스프링 쇼에서도 경험할 수 있었다. 시어한 느낌의 장식과 의상은 마치 아르마니의 오리지널 라인을 보는 착각을 불러 일으켰기 때문이다. 시어한 스커트와 함께 선보인 짧은 블랙 앤 화이트 재킷을 시작으로, 사틴 프릴이 달린 크레페 스커트 수트, 가장자리가 러플로 장식된 크롭트 팬츠, 이어서 선보인 스트라이프 티셔츠와 타페타 세일러 트라우저는 하나 같이 ‘조르지오 아르마니’적이었다. 다양한 쇼츠를 선보인 후 무대에 등장한 파스텔 컬러의 스웨이드 재킷과 사틴 리본으로 묶도록 디자인된 파우치 포켓 팬츠, 아코디온 플리츠의 랩 스커트도 ‘조르지오’라인에 더 가까웠다. 버글 비드 장식의 이브닝웨어는 너무나 노골적일 정도로 상업적인 라인이었다. 쇼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조르지오 아르마니 컬렉션과 상당 부분 닮아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조르지오 아르마니만의 전설적인 미니멀리스트적 매력을 맛볼 수 없었던 점은 무척 아쉬웠다. 글 ㅣ Sarah Mower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