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Millan

Designer
close
프라다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Millan 레디 투 웨어 Prada
    100

    2006 S/S Millan프라다 (Prada)

    ˝노스탤지어를 품는 대신, 미래로 나아가고 싶었어요. 바디(body)를 포기하면서 말이죠.” 라고 미우치아 프라다는 말했다. 그녀는 크고 루즈하며 괴상해 보이는 오버셔츠에 두꺼운 회색 스타킹으로 새로운 프로포션을 모색했다. 충격이랄 것까진 없지만, 낯선 화이트워시 텍스처와 대형 함선 같은 플랫폼 슈즈, 하이힐 글래디에이터 부츠, 뱀부솔 웨지, 그리고 번쩍번쩍 광택이 나는 크로코다일 백의 기이한 조화가 낮선 임팩트를 준 것만은 사실이다. 쇼는 결점 없는 피부에 포니테일을 하고 시클라멘 색상의 립스틱을 바른 소녀들이 프라다 가문의 헤리티지가 된 배낭을 매고 나오면서 시작되었다. 언뜻 보기에는 벨벳처럼 보이는 루즈한 핏의 의상이 실은 오버프린트된 린넨이었음이 드러났다. 차분하게 가라앉은 퍼프 소매와 킬트 플리츠, 플로피한 숄더라인은 스쿨 유니폼을 차용한 것 같았으나 스쿨룩의 큐트함만은 살짝 배제되어 있었다. 프라다는 미래로 나아가고 싶어했지만, 과거의 유산을 끌어안지 않고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 그녀는 세련된 플레인 드레스에 전통적인 이태리 수공예 숍에서 볼 수 있는 테이블보의 컷워크 디테일을 장식하는 기발함을 선보였다. 이 밖에도 프라다는 나무 비딩과 앤티크한 디아망떼 스트립을 장식으로 활용해 독특한 이브닝 웨어를 선보였다. 모든 것이 사랑스럽기만 했다. 마치 미래가 희망으로 가득 차 있기라도 한 듯 말이다. 글 ㅣ Sarah Mower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