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NewYork

Designer
close
베나즈 사라푸어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Behnaz Sarafpour
    100

    2006 F/W NewYork베나즈 사라푸어 (Behnaz Sarafpour)

    베나즈 사라푸어는 리틀 블랙 드레스를 만드는 노하우를 알고 있는 디자이너다. 물론, 완벽한 토퍼를 겸해서 말이다. 이번 시즌, 드레스는 저지 소재로 제작되어 얼굴을 감싸는 피에르 칼라가 달린 울 엠파이어 실루엣의 토퍼와 함께 선보였다. 무대 위에는 오드리 햅번이 즐겨 입던 짤막한 팬츠, 플랫과 함께 선보인 레이스 장식의 캐시미어 카디건을 포함한 끔찍한 아이템들도 올랐다.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 아이템들 사이에서 공통점을 찾으라면, 블랙과 화이트라는 멋진 조합에 톤 낮은 그레이를 섞어 우울한 팔레트를 연출한 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진정 사라푸어는 가을 컬렉션 무대를 그토록 지루하게 만들고 싶었던 걸까. 정면에 레이스 플라워가 패치된 모직 스커트처럼 보다 장식적인 룩들은 어딘지 부자연스러워 보였다. 물론, 장식적 요소야 말로 사라푸어의 강점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실크 톱을 장식한 트롱프레이 보우타이는 그녀의 리조트 컬렉션이나 스프링 컬렉션에서와 마찬가지로 깜찍해 보였다. 하지만 그녀의 재능을 눈 여겨 본 사람이라면, 사라푸어가 현재의 승리에 도취되어 무감각해져 있는 것(혹은 다른 디자이너들의 디자인만 편리하게 따라 하는 것. 어떤 이들은 이번 쇼에서 랑방의 벨벳 아워글라스 드레스를 발견했는가 하면, 다른 이들은 레이스업 하이힐 부츠에서 티에리 뮈글러를 발견하기도 했다)을 달갑게 여기지 않을 것이다. 사라푸어가 분기탱천했던 스프링 시즌을 보내고 나서, 에너지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길 바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