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NewYork

Designer
close
빌 블래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Bill Blass
    100

    2006 F/W NewYork빌 블래스 (Bill Blass)

    빌 블라스의 마이클 블라이트는 지난 시즌의 영감이 된 마담들은 떠나 보낸 뒤 오리지널 빌 블라스 스타일을 되살리려고 노력했다. 그 결과 히치콕 감독의 뮤즈 티피 헤드렌풍의 수트를 비롯한 레드 카펫용 가운들이 등장했다. 그러나 불행히도 모든 룩들을 살이 비치는 스킨톤의 스타킹과 매치했기 때문에 어느 에디터의 말대로 “나이에 20년은 더했다” 는 판결이 내려졌다. 디자이너는 다시 옛 풍습을 살려서 예쁜 웨딩 드레스로 쇼의 피날레를 이끌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길트 의자들이 있는 살롱에서 쇼를 여는 풍습도 되살렸으면 하는 것. 브라이언트 파크의 거대한 쇼장에서의 빠른 워킹과 오리지널 빌 블라스 스타일은 언밸런스였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