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NewYork

Designer
close
부디카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Boudicca
    100

    2006 F/W NewYork부디카 (Boudicca)

    ˝긍정적인 면에서, 나를 아연실색케 한 쇼.˝ 조비 브로크와 브라이언 커크비의 부르디카 컬렉션을 보고 난 후 한 에디터는 이렇게 촌평했다. 보이지 않는 도시(An Invisible City)라 명명된 이번 쇼는 지금까지 이 라벨이 선보인 컬렉션들 가운데 가장 순수한 쇼였다. 브로크는 백스테이지에서 이번 컬렉션의 목표가 옷을 만드는 행위로서가 아닌, 장인 정신으로서의 디자인의 미래에 대한 정체성을 찾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의 부르디카 컬렉션들과 마찬가지로, 이번 컬렉션도 경계와 관습을 허무는데 여념이 없었다. 브로크와 커크비는 셔츠와 턱시도를 분해해 재킷처럼 칼라와 숄더가 있는 볼레로를 만드는가 하면 웨이스트 코트에는 스트랩을 둘렀으며, 조끼를 셔츠에 부착시키는가 하면 셔츠에는 재킷 라펠을 부착하기도 했다. 어떤 것들은 웨어러블하다기 보다 좀 더 개념적이었던 데 반해, 어떤 것들(셔츠 스타일의 가죽 재킷이나 샤프한 팬츠, 하이넥 셔츠 등)은 그렇지 않았다. 컬렉션의 가장 극적인 하이라이트는 건축적인 아름다움마저 느껴진 플리츠 아이템들이었다. 앞에서 볼 때는 상대적으로 밋밋해 보이던 의상들도 모델이 뒤로 도는 순간 화려한 버슬(스커트 뒷자락을 부풀게 하는 허리받이)을 선보이며 무대를 장식하곤 했다. 측면에서 보면 꼭 모델이 주름장식에 의해 몸을 지탱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부르디카의 ‘보이지 않는 도시’ 에서나 만날 수 있을 법한 그런 여자처럼 보였다고나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