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NewYork

Designer
close
캐롤리나 헤레라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Carolina Herrera
    100

    2006 F/W NewYork캐롤리나 헤레라 (Carolina Herrera)

    올해 디자이너들은 유난히 더 레드 카펫에 주의를 기울였다. 시상식 시즌만 되면 모든 미디어의 관심이 레드 카펫에 집중되는 만큼, 누가 이들을 비난할 수 있겠는가? 하지만 캐롤리나 헤레라는 꼭 레드 카펫 위의 스타들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한번쯤은 결혼식이나 갈라 디너, 또는 단순한 저녁 식사 초대에서 특별한 의상을 입고 싶어한다는 것을 잘 안다. 황홀한 표정을 짓고 있는 프런트 로의 클라이언트들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이번 쇼에는 주얼 실크 볼레로와 시어드 밍크 터틀넥이 대거 선보였다. 헤레라는 ‘핑크 팬더’의 클라우디아 카디날레와 ‘Les Liaisons Dangereuses‘의 잔느 모로와 같은 1950년대 후반의 아이콘에서 영감을 얻었다. 하지만 비하인드 스토리가 무엇이든, 이번 컬렉션 의상에는 일종의 모던한 편안함이 깃들어 있었다. 블랙과 초콜릿 컬러의 시스에는 독특한 시어 밍크 슬리브가 달려 있었고, 스커트 수트는 레드 더블페이스 울과 플레이드 소재로 선보였으며, 프린스 오브 웨일즈 체크에는 부드러움이 가미되었다. 크리스털이 박힌 칵테일 드레스는 조금 진부한 선택일 수 있었으나 헤레라는 여기에 섹시한 컷을 가미, 그녀만의 단순한 스타일로 승화시켰다. 힙라인에 들어간 슬릿이 눈에 거슬리긴 했지만 나름대로 신선함을 연출한 시폰 가운은 불투명한 타이즈를 만나 한층 젊어 보였다. 마찬가지로, 헤레라의 솜씨 좋은 터치는 컬렉션 내내 대담한 패턴과 과감한 컬러 조합을 한층 돋보이게 만들었다. 초콜릿 리본을 자랑하는 바이올렛 코르셋과 바닥까지 끄는 길이의 레드 플로럴 스커트는 자신감에 넘쳐보였다. 헤레라가 이번 시즌을 맛깔스럽게 요리한 것만은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