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NewYork

Designer
close
다릴 케이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Daryl K
    100

    2006 F/W NewYork다릴 케이 (Daryl K)

    같은 시간대에 집중되어있던 쇼 스케줄로 인해 혼란한 주변 상황이 Daryl K의 런웨이 프리젠테이션을 보고 싶어하던 사람들의 행렬을 막았다. 이번 쇼가 지금까지 그녀가 선보인 것들 중 가장 훌륭한 쇼였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다소 애석하지만 말이다. 베레모와 함께 매치된 버블 헴의 블랭킷 울 코트는 이번 컬렉션이 편안한 레이어드가 주를 이룬 쇼가 될 것임을 예언해주었다. 코쿤 코트와 기모노 재킷은 편안한 플란넬과 캐시미어 소재로 만들어졌고, 드레스와 슬림한 스웨트셔츠는 저지 소재로 선보였다. 케리건은 정장이든 캐주얼이든 전반적으로 편안함이 묻어나는 쇼를 연출하고자 했다. 디자이너는 쇼에 선보인 의상들을 ˝언제나 나의 뮤즈였던 락앤롤 우먼을 위한 스타일˝이라 정의했다. 그녀의 뮤즈는 나이를 먹어도 결코 늙을 줄 모르는 에너제틱한 여성들이다. 이런 분명한 컨셉은 컬렉션 무대에서 분명한 표현 방식으로 나타났다. ‘펑키한 쿠튀르’ 드레스와 함께, 랩 톱과 펜슬 스커트는 물론 레깅스 같은 그녀만의 아이템을 선보였다. 케리건은 비즈니스에 있어 슬럼프를 겪기도 했으나, 이번 컬렉션은 그녀 앞에 머지않아 `장미빛 인생`이 펼쳐질 것임을 점치게 해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