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NewYork

Designer
close
데렉 램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Derek Lam
    100

    2006 F/W NewYork데렉 램 (Derek Lam)

    ˝이번 쇼는 타임스퀘어 광장을 질주하는 택시와 반짝거리는 불빛만이 살아 숨쉬는 뉴욕의 밤에 관한 것입니다,” 컬렉션이 끝나고 데렉 램은 그렇게 말했다. 첫번째 등장(코울 넥 스웨터와 블랙 레깅스 위에 입은 러플 스커트, 그리고 가죽 소재의 킬러 부츠)부터가 인상적이었던 이번 컬렉션은 하와이 룩을 주제로 했던 지난 스프링 쇼에 대한 기억을 완전히 몰아냈다. 옛 속담에 ‘내 집만큼 편안한 곳은 없다’더니 말이다. 섹시하면서도 미니멀리스트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아이템인 레깅스는 ‘데렉 렘’표 아웃웨어와 함께 선보였고, 유명한 크링클 코튼 소재로 선보인 은색 여우털 커프스 장식의 맥시 길이 트렌치 코트는 몇 시즌을 그대로 건너뛴 것 같은 느낌을 주었다. 케이프도 이번 쇼를 통해 시그너처로 거듭났다. 램을 솔트 앤 페퍼 트위드를 이브닝 스타일은 물론, 길고 짧은 버전으로 마음껏 요리했다. 그 중 어떤 것은 벨벳 로제트 자수로 장식되었고, 다른 것은 블랙 데보레(devoe) 러플 스트라이프로 선보이기도 했다. 올 가을의 머스트 해브 아이템은 터키색의 원숄더 실루엣 조제트와 골드 자카드, 블랙 크레페 스커트와 함께 입은 선샤인 옐로우, 혹은 켈리 그린 보디체였다. 램 쇼에 부족한 게 있었다면 바로 쇼의 정점이라 할 수 있는 가운이었다. 이번 쇼를 통틀어 가운이라곤 크레페 시폰 가운 딱 하나 밖에 없었는데, 그는 제트 비딩으로 디테일한 감각을 살렸다. 결과적으로 그가 지금까지 연 그 어떤 컬렉션보다 볼거리가 풍성했던 쇼였다는 것! 글/ Nicole Phelps 프리랜서/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