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NewYork

Designer
close
도나 카란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Donna Karan
    100

    2006 F/W NewYork도나 카란 (Donna Karan)

    도나 카란은 지난 가을 컬렉션에 영향을 준 영감의 원천으로 회귀했다. 보디수트와 레깅스(둘 다 가장 입기 쉬운 아이템 일곱 가지에 속하는)가 이번 쇼의 주축이었다면, 튤립 스커트와 이와 비슷한 풀(full) 드레스, 그리고 코트 등은 그 앙상한 가지에 꽃을 피운 장식적 요소들이었다. 이번 쇼에서 프로포션은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지 않았다. 마치 그린듯한 실크 턱시도 재킷과 스트레치 울 팬츠를 걸친 모델 블리다는 마치 보도의 틈(균열) 사이로 미끄러져 들어갈 듯 보였다. 하지만, 이와 유사했던 다른 몇몇 아이템들 가운데에는 최근 유행하는 팬츠 수트의 인기를 빼앗고도 남음직한 것들도 있었다. 카란의 진정한 열정은 드레스에서 빛을 발했다. 지난 시즌의 텐트처럼 물결을 그리며 떨어지는 드레스들을 이번에도 볼 수 있었는데, 등에 두른 띠를 드러내기 위해 어깨에서 드레이프를 드리운 형태로 새롭게 선보였다. 트롱프레이 보디체와 보디수트, 허리가 타이트하게 조여진 그물 장식의 시스 등은 무대에 활기를 불어넣어주었다. 여기에 도나 카란 특유의 라이닝이 가미되면서 도발적이면서 시크한 패션이 완성되었다. 변치 않은 모습 그대로 등장한 건 카란의 아우터 웨어였다. 아주 넓은 라펠이 달린 골드 레더 트렌치와 목이 점점 좁아지는 아워글라스 형태의 화이트 알파카는 예전 그대로였는데, 그 중에서 가장 돋보였던 건 수천 장의 작은 가죽 장식 조각들로 만들어진 코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