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NewYork

Designer
close
나르시소 로드리게즈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Narciso Rodriguez
    100

    2006 F/W NewYork나르시소 로드리게즈 (Narciso Rodriguez)

    나르시소 로드리게즈의 가을 컬렉션은 대조적인 요소들의 집합이었다. 맨 처음 무대를 연 것은 발레리나의 튀튀(tutu)와 같이 달콤하게 부풀어오른 벌룬 스커트였다. 그 뒤를 이어, 로드리게즈의 장기인 빈틈없는 바느질의 시스가 등장했는데 블랙, 화이트, 그리고 베이비 핑크라는 컬러 콤비네이션은 로드리게즈와 어울리지 않았다. 실크가 가미된 울 드레스는 기하학적으로 보였다. 그리고 부드러운 터치의 코트는 비장한 전사의 이미지를 연상시켰다. 이런 구조적인 패턴 의상은 결점이 없어 보일 뿐 아니라 섹시함까지 느껴지게 한다. 이런 매력이 로드리게즈가 수많은 팬들을 거느린 이유가 아닐까? 다소 어두운 분위기로 쇼를 이끌어간 로드리게즈는 어바브 니 탱크나 시스에서 볼 수 있었던 단순한 재단 대신 그의 시그너처인 완벽에 가까운 바느질에 초점을 맞추었다. 하얀 글라스 비드 드레스는 깨끗한 플라스틱 팔레트를 더욱 아름답게 수놓았다. 그리고 실크 파일 시프트(faille shift)는 너무나 촘촘히 짜놓아 마치 체인 메일을 연상시켰다. 바닥까지 끌리는 가운은 프런트 로에 앉은 VIP들을 매료시켰다. 하지만 오스카상에 빛나는 레이첼 와이즈를 위한 아이템 같은 건 그의 런웨이에 없었다. 로드리게즈는 그들의 레드 카펫 퍼레이드를 위해 아껴놓은 것임에 틀림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