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NewYork

Designer
close
오스카 드 라 렌타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Oscar de la Renta
    100

    2006 F/W NewYork오스카 드 라 렌타 (Oscar de la Renta)

    뉴욕에 펑크룩이 유행이건 말건! 다른 디자이너들이 열심히 트렌드를 쫓아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가운데, 오스카 드 라 렌타는 지난 40여 년간 레이디 라이크 엘리건스로 홀로서기를 해왔다. 화려한 수작업과 군더더기 없는 데이 수트 그리고 발레리나 드레스까지 드 라 렌타의 시그너처는 온통 가을 무드였다. 이전에도 라 렌타가 비슷한 의상들을 선보이지 않았느냐고 딴지를 걸 수도 있겠지만, 오스카 드 라 렌타는 한결같은 디자인은 팬들을 배신하지 않았다. 이번 시즌, 라 렌타는 메탈릭 브로케이드 재킷과 자수가 놓인 캐시미어, 그리고 슬림한 크롭트 시어링 등 테일러링에 초점을 맞추었다. 이들 아이템은 심플한 풀렝스 팬츠와 로제트나 퍼 트리밍으로 장식된 니렝스 스커트 등과 함께 선보였다. 무대는 갈수록 화려해져 후반부에는 리피캣과 퍼프 소매가 달린 친칠라 코트, 그리고 라 렌타의 시그너처인 풀 스커트 등이 런웨이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번 시즌은 셀레브리티들의 발길이 더욱 빨라질 듯 하다. 드 라 렌타는 컬러 감각이 뛰어난 디자이너다. 평범한 회색 대신 화려한 올리브로 염색한 친칠라는 어둡게 채색된 무대를 환하게 밝힌 이번 쇼의 진정한 `스타`였다. 벨벳 트리밍이 된 스트랩리스 새틴, 깊숙이 파인 네크라인의 레이스 등은 한밤의 파티를 즐기는 디바들에게 사랑 받을 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