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NewYork

Designer
close
프로엔자 스쿨러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Proenza Schouler
    100

    2006 F/W NewYork프로엔자 스쿨러 (Proenza Schouler)

    모든 사람들이 패션 위크 스케줄에 지쳐있을 때, 프로엔자 쇼울러의 잭 맥콜로와 라자로 에르난데스는 벨벳과 포니스킨, 레더, 그리고 메탈릭 레이스 같은 소재로 목요일 아침을 여느 때처럼 무료하게 시작한 관객들의 이목을 흔들어놓았다. 봄 컬렉션과 마찬가지로, 이들의 가을 쇼 또한 섬세한 핸드워크 디테일들로 가득했는데 마그네타, 바이올렛, 모스그린, 블랙 등의 스테인드 글라스 팔레트는 모던하다기 보다 바로크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를 제외한 다른 룩은 지난 시즌엔 찾아볼 수 없었던 엄격한 실루엣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등이 컷 아웃된 부드러운 캐시미어 펠트 재킷은 풍선처럼 부풀어 있었지만, 거의 모든 아이템들과 매치해서 선보인 펜슬 스커트는 바디라인을 그대로 드러냈다. 이 디자이너의 콤비는 섹시하면서도 엄격한 느낌의 드레스를 젊은 감각으로 해석해 선보인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제, 다시 스테인드 글라스 컨셉으로 돌아가볼까? 맥콜로와 에르난데스는 칼라가 없는 코트의 패치워크된 팔꿈치에만 이 컨셉을 적용한 게 아니라 소매, 헴라인, 심지어는 다트까지도 적용시켰다. 패널링(Paneling)도 계속해서 반복했던 모티브였다. 실크 벨벳 시스에는 트롱프레이 효과를 연출할 목적으로 두꺼운 바느질이 가미되었고, 슈즈와 부츠 트리밍에 주로 사용되는 장식적 지퍼들은 아우터와 스커트에서도 볼 수 있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크리스털을 뒤집어 쓴 또 다른 스커트는 의자에 앉는 것조차 불편할 정도로 너무나 고급스러워 보였다. 그러나 자수 장식으로 빛나던 실크 저지 드레스는 레드 카펫이나 갈라 파티에서 입으면 더할 나위 없이 근사하게 보일 아이템으로 꼽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