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NewYork

Designer
close
두리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Doo.Ri
    100

    2006 F/W NewYork두리 (Doo.Ri)

    두리 정은 드레이프 장식의 물에 흐르는 듯한 부드러운 저지 드레스로 명성을 얻었지만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지난 시즌, 사틴이나 샤뫼즈(charmeuse)같은 색다른 이브닝 소재들을 전격 사용한데 이어, 이번 가을 컬렉션에서는 울 멜튼, 하운즈투스, 그리고 플레이드(plaid) 같은 전형적인 남성복 소재들을 사용했다. 이번 시즌 그녀가 세운 목표는 재킷의 날카로운 선을 부드럽게 고치고 벨 슬리브를 잘라내어 뒤가 살짝 벌어지도록 하는 새로운 형태의 수트를 만드는 것이었다. 약간은 올드 패션으로 보일 수 있는 스타일이었으나, 두리 정의 감각과 만나면서 세련된 터치가 가미된 참신한 아이템으로 거듭났다. 이브닝 웨어로, 그녀는 딱딱한 구조를 피하는 대신 크로셰, 마크라메(macrame), 그리고 로제트처럼 크래프트 터치가 느껴지는 장식적 드레스들에 그녀의 주 특기인 드레이핑 기술을 가미했다. 울 소재의 드레스는 금속 장식을 붙인 허리 부분을 제외하고 목부터 바닥까지 길게 이어져 내려오는 스타일이었고, 실크 트윌 소재의 다른 드레스는 가슴 아래가 크리스털로 장식된 가벼운 네트(net) 소재가 레이어드 되어 섹시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댄스 플로어를 의식한 가운은 없었지만(그러기엔 다들 너무 고상했다), 그랜드 홀에 들어설 때와 나올 때, 시선을 한 몸에 받을 수 있을 만한 드레스들은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