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London

Designer
close
프린 바이 손튼 브레가찌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London 레디 투 웨어 Preen by Thornton Bregazzi
    100

    2006 F/W London프린 바이 손튼 브레가찌 (Preen by Thornton Bregazzi)

    런던 컨템포러리 패션의 바로미터인 프린 컬렉션은 무대의 조명도 달랐다. 영화 촬영장에서 본 듯한 거대한 데이라이트 조명은 메인 컬러로 선정한 스칼렛, 블루, 그레이, 크림, 그리고 블랙으로 이어지는 모던 커팅의 진수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라펠 부분에서 이어져 스트링으로 뒤에서 묶어 정리한 가운식 테일러드 울 재킷, 뒷주머니가 달린 울 드레스, 3등분으로 커팅된 테일러드 라펠의 랩 코트, 거꾸로 입은 카디건 같은 니트 스커트, 복주머니를 양쪽 어깨에 맨 듯한 드레스 등 독특한 테일러링을 기초로 제작된 의상들은 몇몇 패션 리더들이 당장 웨이팅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싶을 정도로 멋스러웠다, 또 캔버스로 교체된 남성용 옥스포드 슈즈도 근사했다. 헬무트 랭이 없어 허전한 컨템포러리 패션계에 프린이 있어서 그나마 든든했다고나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