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Paris

Designer
close
발렌티노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Paris 레디 투 웨어 Valentino
    100

    2006 F/W Paris발렌티노 (Valentino)

    오스카용 드레스라면 발렌티노를 따라올 사람이 없다. 높은 천장에 우아한 계단을 자랑하는 그의 파리 컬렉션장은 종종 코닥 극장에 비유되곤 한다. 계단을 내려오는 발렌티노의 모델들은 관객들에게 근사한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몇초간 걸음을 멈추곤 했다. 블랙과 화이트의 매치가 심플하면서도 강렬했는데 `블랙이야말로 가장 섹시한 컬러`라는 그의 생각이 담긴 메세지라고 볼 수 있었다. 런웨이를 걷는 모델들은 차례대로 더블 레이어드된(그의 프로그램 노트에는 ˝two fold˝라고 설명되어 있었다) 블루종과 코트, 또는 하운드투스, 헤링본, 그리고 쉐브론 등을 선보이며 투톤 테마를 우아하게 표현했다. 이번 컬렉션에 어울리지 않는 아이템이 있었다면 부활절 달걀에나 쓰였더라면 좋았을 법한, 낙서하기로 유명한 화가 장 미셀 바스키아에게서 영감을 받은 듯 화려한 색상에 그래피티 프린트가 장식된 의상이었다. 발렌티노는 자신의 고객들이 칵테일 드레스에 휘갈긴 낙서보다는 벽에 건 낙서화를 더 좋아하리라는 것을 잘 알 것이다. 피날레를 장식한 발렌티노의 레드 가운 드레스는 그의 고전적인 미적 감각을 잘 살린 의상이었다. 레드를 이처럼 고급스럽게 표현할 수 있는 디자이너가 또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