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Millan

Designer
close
버버리 프로섬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Millan 레디 투 웨어 Burberry Prorsum
    100

    2006 F/W Millan버버리 프로섬 (Burberry Prorsum)

    크리스토퍼 베일리는 버버리에서 해야 할 일을 너무 잘 알고 있다. 바로 트렌치 코트를 ‘핫’하게 만들어내는 것. 구겨진 듯한 클래식 트렌치코트의 헴라인과 커프에 여우털을 달아 럭셔리하게 만든 첫 번째 룩을 보면 알 수 있지 않나. “윈저 공작부부의 사진들을 기초로 했어요. 거기에 영국 소녀들의 옷 입는 방법을 가미했죠.” 전원에서의 월리스 심슨을 생각하면서 그는 더블 브레스트 코트 드레스에 화려한 케이블 니트 햇을 매치했고, 공작부인이 오랫동안 파리에 체류했다는 것을 생각하면서, 벨트라인부터 헴라인까지 밍크로 덮인 울 트렌치코트를 만들었다. 그리고 막심에서의 디너를 위해 화려하고 섬세한 에크루와 블랙 샹틸리 레이스 버전도 떠올렸을 것이다. 그는 버버리의 많은 심벌들도 사용했다. 클래식한 컨트리 재킷과 퀼팅 점퍼부터 가방, 벨벳 이브닝 코트까지. 장난기 있으면서도 클래식하고, 드레시하면서도 캐주얼하고, 성숙하면서도 젊은 컬렉션! 그는 또 한번 성공적인 컬렉션을 치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