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Millan

Designer
close
프라다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Millan 레디 투 웨어 Prada
    100

    2006 F/W Millan프라다 (Prada)

    프라다에서 새로운 애티튜드가 선보였다는 사실은 분명했다. 젊고, 화난 듯하며, 섹시하고, 진지해 보이는 새로운 룩이 문을 박차고 나왔다. “귀여운 것엔 싫증 났어요. 여성들은 ‘힘’과 ‘바른 정신’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라고 미우치아는 말했다. 레이디 룩을 창조했던 여성으로서 그녀는 그것을 사라지게 할 권리를 갖고 있었고, 그렇게 했다. 청키하고 짧은 그레이 스웨터 드레스들과 파카에 높은 시그니처 플랫폼을 신고, 브리프 케이스와 공책들을 팔에 든 모델들은 마치 정치 세미나라도 참석하는 모습이었다. 모피로 가득 찬 소매의 모노크롬 레오파드 프린트 코트나 파카를 입은 젊은 여성은 결코 귀엽지 않았으며, 스웨터 위 브래지어나 코르셋 레이어링 또한 친화적인 모습은 아니었다. 젊고 독립적인 철학자를 위한 혁명적인 룩. 사실 파카, 나일론 레인 코트와 봄버, 차분한 니트와 패브릭 라이닝의 스커트, 버튼 업 셔츠 등은 그녀 자신의 비즈니스를 위해 키워준 핵심 요소들이다. 어쨌든 날카롭게 글래머러스하고 스포티한 이 옷들은 90년대의 테크노 유틸리티 대신 미우치아 안에 존재하고 있었던 또 다른 면을 불러낸 듯했다. 복잡하고 지적이며 연구하는 여성. 언제나 현실과 당당히 맞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