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Millan

Designer
close
보테가 베네타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Millan 레디 투 웨어 Bottega Veneta
    100

    2006 F/W Millan보테가 베네타 (Bottega Veneta)

    럭셔리에 대한 토마스 마이어의 비전은 보테가 베네타의 빠르게 성장하는 수익성에서 명백히 증명된다. 비록 몇 시즌 동안 그 조용한 메시지들이 런웨이 위에선 그다지 성공적이지 못했지만. 어쨌든 마이어의 자신감은 그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편안하게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커팅과 패브릭만으로도 매력적인 위아래 세트 의상들! “장식은 없어요. 모피도 자수도 없죠.” 그레이 저지와 팬츠 수트의 시즌에서 그는 자신의 영토를 맞이했다. 그는 여러 개의 심이 들어간 그레이 저지 데이 드레스들을 선보였고, 이브닝 웨어를 위해 짧은 드레이핑 여신 가운들을 선보였다. 라이닝이 없는 니트 재킷과 와이드 팬츠들은 세탁기 효과를 거쳐 럭셔리하게 주름진 효과를 갖게 되었고, 주름에 스파클이 들어간 그림자 색상의 플레이트 킬트 치마와 그와 매치된 재킷들이 등장했다. 재미있는 점은 마이어가 액세서리에 수많은 장식적인 터치(꽃이 피는 모습, 홈이 새겨진 금속 프레임)을 더했다는 것. 이는 오늘날 대부분의 여성들이 옷 입는 방법을 반영한 영리한 행동이다. 이와 함께 파인 주얼리도 런칭되었는데, 섬세하게 짜인 18캐럿의 옐로와 화이트골드 체인, 커프스, 럭셔리한 참 브리슬릿 등은 부유한 그의 고객들을 더욱 기쁘게 할 것임에 틀림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