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S/S NewYork

Designer
close
빌 블래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Bill Blass
    100

    2007 S/S NewYork빌 블래스 (Bill Blass)

    마이클 볼브라흐트(Michael Vollbracht)가 빌 블라스의 이름을 걸고 선사한 컬렉션 중 가장 완성도가 높았던 이번 쇼에서는 시고니 위버, 라이자 미넬리, 그리고 자넷 잭슨 같은 셀레브리티들을 볼 수 있었다. 그가 선보인 스프링 웨어들은 누구에게나(로열층부터 젊은층 고객까지) 웨어러블했을 뿐 아니라 빌 블라스 하우스의 전통에도 충실한 것이었다. “저 자신은 물론, 빌 블라스의 요구도 존중했죠.” 볼브라흐트는 그렇게 견해를 밝혔다. 디자이너는 이번 컬렉션을 위해 소재에 특별히 신경을 쓴 듯, 매트한 질감의 저지, 린넨, 그리고 오간자 등 다양한 소재를 선보였다. 그는 ˝패브릭 원칙을 적용해 남은 건 과감하게 잘라버렸죠” 라고 설명했다. 그 결과? 샌디 컬러의 저지 수트와 드레스(이번 컬렉션부터 새롭게 선보인 화려한 애나멜 스틸 슈즈와 매치된) 등의 데이룩은 깔끔하면서도 참신했고, 깃털로 장식된 것을 포함하여 자수로 장식된 화이트온 화이트 드레스들은 갈라 이브닝에 잘 어울릴 아이템이었다. 저지의 행진은 거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원주형 오픈 백 래즈베리 가운과 라벤더 가운은 모던할 뿐만 아니라 섹시하기까지 해, 전반적으로 컬렉션 전체에서 아메리칸 시크가 강하게 어필되도록 한 일등공신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