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S/S NewYork

Designer
close
캐롤리나 헤레라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Carolina Herrera
    100

    2007 S/S NewYork캐롤리나 헤레라 (Carolina Herrera)

    스프링 컬렉션을 위해, 캐롤리나 헤레나는 그녀의 지난 가을 컬렉션을 망쳐버린 50년대 영감을 과감하게 포기했다. 프런트 로에는 ‘왜 이들에게서 아이디어를 얻지 못하는 거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오랫동안 베스트 드레서로 군림해온 이들과 새롭게 베스트 드레서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이들이 나란히 앉아있었다. 쿠튀르식 터치와 베르듀라 주얼리로 표현된 리얼리즘은 이날 쇼를 주도한 주인공이었다. 트렌치 코트는 블랙 앤 화이트 레이스와 로제트 장식으로 마무리 되었고, 슬림한 울 시스(어번 심플리시티의 극치를 보여주었던)는 플리츠 장식과 함께 매치되었다. 얇은 리넨 소재의 선드레스에는 마릴린 먼로를 닮은 여성이 프린트 되어 있었는데, 가까이서 보지 않으면 잘 보이지 않을 프린트였다. 쇼 후반을 주름잡은 패브릭은 촘촘하게 비딩 장식이 된 시폰이었다. 이브닝 드레스들 중 어떤 것들은 그녀가 리조트 룩으로 제안한 것들에 비해 다소 요란하고 지나친 듯한 느낌이 드는 것들도 있었다. 하나는 피날레를 장식한, 볼수록 우습기만 했던 리본 자수 장식의 넷 칵테일 드레스였고, 또 하나는 리본 새시에 밑으로 내려갈수록 색이 더 붉어진 좁은 스커트가 답답해보였던 슬림한 마텔라세(matelasse) 가운이었다. 둘 다 번쩍번쩍 빛나긴 했지만, 실제로 입을 만한 것들은 아니었고, 이들로 인해 컬렉션은 전반적으로 일관성이 부족해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