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S/S NewYork

Designer
close
데렉 램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Derek Lam
    100

    2007 S/S NewYork데렉 램 (Derek Lam)

    ˝자신만의 제스처를 취할 줄 아는 여성을 원합니다.” 쇼가 끝난 후 데렉 램은 백스테이지에서 자신의 여성관을 이렇게 피력했다. 그래서인지, 그의 스프링 컬렉션에서는 블라우스 대신 튜닉이, 레깅스 대신 발목과 무릎 바로 아래에서 한번 접힌 헐렁한 바지 가 선보였다. 심지어 그는 팬츠 위에 걸쳐 입은 A 라인의 실크 시프트를 “맥카델 팝오버 드레스”라 명명하기도 했다. 이는, 일하는 여성들을 위한 의상으로 한때 각광 받았던 미국 출신의 디자이너 맥카델에 대한 데렉 램 자신의 오마주이자, 이번 컬렉션에서 가장 인상적인 룩 중 하나였다. 매스큘린-페미닌이라는 테마를 놓고, 램은 루즈한 피팅의 탱크를 비롯해 레이스가 아로새겨진 패브릭으로 된 수트 드레스 등을 선보였다. 마드라스 슈미즈와 실크로 트리밍 된 파자마 팬츠도 선보였다. 이들 모두가 중성적으로 보일 수도 있었으나,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다. 이번 시즌의 다른 디자이너들처럼, 그는 이브닝용으로 네이비를 선택했다. 런웨이에 눈깜짝할 사이에 등장했다 사라진, 브레이드 스트랩이 달린 드레이프 드레스는 이제 데랙 램 클래식이 되어가고 있는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