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S/S NewYork

Designer
close
나르시소 로드리게즈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S/S NewYork 레디 투 웨어 Narciso Rodriguez
    100

    2007 S/S NewYork나르시소 로드리게즈 (Narciso Rodriguez)

    나르시소 로드리게즈는 언제나 진정한 미니멀리스트로 남을 디자이너다. 장식적인 요소를 꾀할 때조차도, 그는 이를 극도로 단순하게 만드는데 집착한다. 하지만, 이번 쇼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듯, 여전히 로드리게즈의 런웨이에서는 볼거리가 넘쳐났다. 화이트 드레스의 힙라인에 유연한 드레이프를 드리운 핀 장식은 마치 빛나는 작은 돌 같았다. 짧은 그레이 칵테일 드레스는 마이크로 칩 회로를 연상케 하는 레드와 블랙 자수로 장식되었다. 쇼의 피날레를 장식한 흘러내리는 듯한 긴 드레스에서는 대조적인 컬러의 플라스틱 브레스트플레이트 톱 장식이 돋보였다. 지난 시즌 자신이 출발했던 곳에 다시 선 로드리게즈는 구조와 흐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고자 했다. 그는 날카롭게 테일러드된 볼레로와 애나멜 소재의 레인코트(대부분 어깨가 중첩되어 있던)로 무대를 열었다. 재킷은 요즘 유행하는 페플럼으로 장식되었고, 팬츠는 발목 몇 인치 위에서 정확하게 크롭트되었다. 이브닝 웨어로는 좀 더 여성스러운 것들이 선보였다. 앞서 말한 브레스트플레이트는 블랙 온 틸(teal), 화이트 온 화이트의 보다 정교한 자수로 장식되었다. 추위로부터 몸을 보호하진 못해도, 밤의 여왕으로 등극하기에는 확실한 아이템이었다. 글 ㅣ Nicole Phelps 프리랜서ㅣ 임지영